UPDATE. 2018-02-23 15:56 (금)
[자녀 아플때 대처법] 병력일지 작성해보자
[자녀 아플때 대처법] 병력일지 작성해보자
  • 기고
  • 승인 2017.11.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대성 의료법인 전주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어떠한 부모라도 아이가 아프면 차라리 자기 자신이 아프길 바라는 마음을 갖게 된다. 아이들은 성인이 되기까지 일년에 약 6회정도 감기를 앓고, 다른 여러 질환을 경험하며 면역력을 키우게 된다. 대개는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별 문제 없이 건강하게 살아가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 여러 합병증이 생기고 후유증이 남게 된다.

아이가 아플 경우 초기에 대처를 어떻게 해야 할까. 첫째,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은 아이가 아프거나 돌발상황이 생기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라서 힘든 것은 맞지만 요즘은 많은 정보들에 쉽게 접근할 수 있어 정보를 잘 활용 한다면 아이는 물론 부모도 힘들지 않게 아이를 돌볼 수 있다.

많은 부모들은 아이의 증상이 애매한 상황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답답해한다. 먼저 평소 활발하게 놀던 아이가 활동력이 떨어져 기운이 없을 때, 잘 먹지 않을 때, 이유없이 보챌 때, 열이 날 때, 잠이 부족해 보일 때 등의 경우가 아이가 아픈 초기 증상으로 볼 수 있다. 증상이 애매한 경우에도 경험이 많은 의사들은 진료를 통해 아이의 아픈점을 알 수 있기에 병이 더 커지기 전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다.

항생제에 대해선 사회현실에서 민감한 사항이다. 부모들은 대개 ‘되도록 약을 안먹이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맞는 말이긴 하지만 질병에 대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남용하지 않고 약을 제대로 먹는게 더 도움이 된다. 가능하면 초진 진료의사와 재진 진료의사가 같아야 병의 진행을 바로 확인하고 빠르고 정확한 처방이 가능하다. 하지만 상황과 시간에 따라 한 명의 의사에게 꾸준히 진료받기가 어려우면 ‘병력일지’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병력일지’에는 아이의 기초정보와, 아픈 날짜, 증상, 지속시간, 약 복용 시간, 약 복용 후 반응, 진료 받았던 의사가 알려준 진단명, 약사가 알려준 복약지도 사항 등을 간단히 기록 후 바뀐 의사에게 알려주면 의사가 바뀌더라도 ‘병력일지’를 보고 불필요하고 반복되는 진료를 피할 수 있고 꼭 필요한 추가 검사와 처치만 할 수 있어서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되고 약물 오남용도 막을 수 있다.

아이가 아프면 부모의 마음은 불안하기만 하다. 부모의 입장에서는 아이가 더 아플까 걱정되고 병원을 방문하는 일 빼고는 크게 해줄 것도 없다. 가끔 비양심적인 의사들은 이러한 부모의 불안한 마음을 가지고 불필요한 처방과 치료를 권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러한 일은 앞으로 없어져야 할 것이며 진료의사는 아픈 아이뿐 아니라 부모의 걱정과 불안을 줄이는 것도 하나의 치료라고 본다.

부모들도 아픈 아이 앞에서 걱정과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것 보다 믿음직하고 안정감을 주는 모습을 보인다면 부모가 해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치료제 역할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