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0:17 (일)
임실 이도농어촌임대아파트 건립 공사 '삐걱'
임실 이도농어촌임대아파트 건립 공사 '삐걱'
  • 박정우
  • 승인 2017.11.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가입찰에 하청업자 공사비 추가 인상 요구 / 건설업체 "일방적 철수…문제해결 공사 재개"
전북개발공사가 시행중인 임실군 임실읍 소재 임실이도농어촌임대아파트 건설사업이 저가입찰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하청회사가 공사를 중단, 공사비 추가인상을 요구하며 시공사와 대립중인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하지만 전북개발공사측은“저가입찰과는 전혀 무관하다”며“이번 사태는 시공사와 하청회사간 영업상의 다툼”이라고 일축했다.

임실이도농어촌임대아파트는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과 도내 임대주택 활성화를 위해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곳은 전체 10만550㎡의 면적에 지하 및 지상 10층 규모로 3개동을 신축, 모두 95세대로서 10년 임대 후 분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체 공정률은 20%로서 골조공사는 50%를 보이고 있으나 지난 10월부터 공사를 중단, 입주자들에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이처럼 공사가 중단된 요인은 현재 시공사의 계약자인 하청사가 공사비 부족으로 손해가 예상된다며 일손을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사인 D건설사 관계자는 골조공사를 맡은 하청사가 애초에 결정된 공사금액이 낮게 책정돼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다며 일방적으로 철수했다고 밝혔다.

하청회사의 입장은 공사를 계속 진행할 경우 20여억원의 손실이 예상, 추가공사비를 책정치 않으면 부득히 공사를 중단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지난달 23일 공사현장에는 장비대금을 받지 못한 관계자들이 몰려와 시공사측과 언쟁을 벌이고 농성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공사를 제때에 마치려면 공기를 줄이고 각종 자재사용도 부작용이 예상된다”며“이럴 경우 부실공사로 이어질 게 뻔한 실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와 관련 시공사인 D건설은“공사비 문제로 공사가 일시 중단된 것은 사실”이라며“하지만 하청회사와 문제가 잘 해결돼 지난 3일부터 공사가 재개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