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KCC 우승후보 위용 되찾나
KCC 우승후보 위용 되찾나
  • 연합
  • 승인 2017.11.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3연승, 3위로 순위 올라
프로농구 전주 KCC가 연승을 달리며 우승 후보의 면모를 다져가고 있다.

KCC는 서울 SK와 2017-2018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혔다.

슈팅 가드 이정현을 프로농구 역대 최고인 9억 2000만 원에 영입했고 하승진과 전태풍, 안드레 에밋이 부상에서 돌아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즌 초반 7경기에서는 다소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성적은 3승 4패에 그쳤다. 지난달 27일 서울 삼성전에서는 94-75, 19점 차로 패했고 이틀 뒤 SK전에서는 96-79로 크게 졌다. 두 경기 모두 졸전이었다.

하지만 KCC는 지난주 치른 3경기에 모두 승리하면서 SK와 원주 DB에 이어 3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고양 오리온을 90-86으로 꺾었고, 창원 LG에 99-84로 승리했다.

이상윤 IB스포츠 해설위원 겸 상명대 감독은 “KCC가 시즌 초반 끌고 갔던 선수 조합에 변화를 주면서 지난주 성공적으로 3연전에서 승리했다”고 분석했다.

KCC는 이번 주 울산 현대모비스(8일), 안양 KGC인삼공사(10일), 인천 전자랜드(12일)를 상대로 연승 행진에 도전한다.

3연전이 모두 만만한 상대가 아니라는 점은 극복해야 할 과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