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22:40 (목)
재량사업비 비리 의혹 정호영 도의원 무혐의 결론
재량사업비 비리 의혹 정호영 도의원 무혐의 결론
  • 백세종
  • 승인 2017.11.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재량사업비 비리 수사와 관련, 정호영(51) 전북도의원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짓고 수사를 끝냈다.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명수)는 12일 업자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뇌물수수 등)로 입건해 수사 중이었던 정 의원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와 관련자들의 진술을 종합 한 결과 정 의원에 대해 범죄 혐의점을 입증할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무혐의 처분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월 8일 검찰은 정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서류 등을 분석해왔다.

정 의원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전·현직 의원 7명 중 유일하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