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靑, MB 향해 "적폐청산, 불공정 특권구조 바꾸는 것"
靑, MB 향해 "적폐청산, 불공정 특권구조 바꾸는 것"
  • 연합
  • 승인 2017.11.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출국 직전 이명박 전 대통령 "국론만 분열" 부정적 입장에 민주·국민 "귀국후 검찰 출두해야…'정치보복'발언 적반하장"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을 방문하기 위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적폐청산' 관련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서 시위대가 이 전 대통령의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2일 여권의 적폐청산 활동과 관련해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바레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러한 것(적폐청산)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전 세계 경제 호황 속에서 한국 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바레인 문화장관의 초청으로 2박4일 일정으로 바레인을 방문하며, 현지 각료 및 바레인 주재 외교사절 등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강연을 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재인 대통령은 9월 27일 야4당 대표 초청 회동에서 적폐청산과 관련 ‘개인에 대한 책임 처벌이 아니다. 불공정 특권 구조 자체를 바꾸자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집권 기간 불법을 기획하도록 지시하고 탈법을 자행하도록 사주한 전직 대통령으로서 일말의 양심도 없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불법행위를 합리화하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자행된 실정에 대해 사과해야 하며 (바레인 일정을 끝내고) 귀국 후 검찰에 출두해 진실을 밝히고 사실관계에 따라 정치적·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장본인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을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면서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하게 수사에 임해 그에 따른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