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8 22:41 (수)
남원 금동, 어제와 오늘 '한눈에'
남원 금동, 어제와 오늘 '한눈에'
  • 강정원
  • 승인 2017.1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구도심기록화 사업 / '금동 '조사자료집 발간
▲ 남원시가 발간한 ‘금동’ 조사자료집과 현재 모습.
과거 화려했던 남원 금동의 옛 정취를 한눈에 엿볼 수 있는 조사자료집이 발간됐다.

13일 남원시에 따르면 B4 크기에 총 82쪽으로 이뤄진 금동의 조사자료집에는 △고샘, 금동 거리의 기억 △역사와 도시지리의 변화 △걸어야 만나는 삶 △호모나랜스 in 남원 △가로경관과 건축물 △다시 길을 떠나며 등 총 6개 분야로 구성됐다.

여기에 금동을 지켜온 주민들의 기억을 더듬어 어제의 금동과 오늘의 금동을 기록돼 있다.

1장 ‘고샘, 금동 거리의 기억’에는 근현대 금동의 이야기를 신문에서 발췌했다.

11쪽에 실린 ‘현대판 춘향, 36연 수절한 최여사 고교생이던 남편 사진 간직’ 제하의 기사에서는 춘향의 고장답게 남원에 많은 열녀가 나왔다는 내용이 실려 있다.

2장 ‘역사와 도시지리의 변화’에는 1872년에 제작된 지방지도와 1948년, 1981년, 2016년 항공사진이 나란히 실려 금동의 변화를 읽을 수 있다.

3장 ‘걸어야 만나는 삶’ 편에는 상가의 사진과 분위기, 주인의 이야기가 자세히 소개됐으며, 40년 이상 금동을 지켜온 상점의 이야기를 담아 상업적으로 번성했던 금동의 생생한 추억을 엿볼 수 있다.

남원구도심기록화 작업은 사회적·경제적 요구에 따라 사라지거나 원형으로 복원되기 어려운 남원의 공간과 삶을 기록하기 위해 남원시가 기획했다.

‘금동’은 남원구도심기록화작업의 1차 결과물로 지난 8월부터 약 4개월 동안 심층조사(구술 등) 방법으로 진행됐다.

시는 옛 남원역과 동충동, 죽항동, 공설시장 등의 구도심은 물론 사라질 위기에 처한 지역을 기록화해 남원의 삶과 공간을 설명하고 추억하는 자료로 보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