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인사담당자 86%, 면접 꼴불견 1위 '노쇼족' 꼽아
인사담당자 86%, 면접 꼴불견 1위 '노쇼족' 꼽아
  • 기고
  • 승인 2017.1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담당자들이 면접장 최악의 꼴불견 지원자로 온다고 해놓고 나타나지 않는 ‘노쇼족 지원자’를 꼽았다. 인사담당자 86.1%가 면접 과정에서 꼴불견 지원자를 경험한 적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332명을 대상으로 면접 꼴불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인사담당자 86.1%가 ‘면접과정 중에 꼴불견 지원자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면접장 최악의 꼴불견 지원자(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는 온다고 해놓고 나타나지 않는 △노쇼족 지원자가 응답률 60.5%를 얻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정보도 없이 지원한 △ ‘회알못(회사를 알지 못하는)’ 지원자(37.4%)가, 3위는 면접시간에 늦게 나타나는 △지각 지원자(32.9%)가 각각 꼽혔다.

이어 성의 없이 대답하는 △무성의한 지원자(24.1%), 질문과 관계 없이 엉뚱한 대답만 하는 △동문서답형 지원자(18.9%), 경험과 성과를 부풀려 말하는 △허풍형 지원자(17.1%)도 인사담당자들이 생각하는 꼴불견 지원자로 꼽혔다.

그밖에 면접에 집중하지 못하고 산만한 △멍잡이형 지원자(13.6%), 면접 도중 핸드폰 울리는 △비매너 지원자(13.3%), 영혼 없이 회사에 대한 찬사와 아부를 늘어놓는 △부담형 지원자(12.9%), 타인의 발언기회를 가로채거나 말을 톡톡 끊는 △가로채기형 지원자(12.6%)도 인사담당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꼴불견 지원자로 꼽혔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