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주 옛 영광 복원' 전라감영 문화기공식
'전주 옛 영광 복원' 전라감영 문화기공식
  • 김세희
  • 승인 2017.11.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옛 도청사 터서 개최 / 2019년까지 공사 진행

조선시대 전라남북도와 제주도를 관할하던 전라감영 복원공사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도는 전라감영의 복원 시작을 알리는 문화기공식을 16일 옛 도청사 터에서 연다고 14일 밝혔다.

전라감영 복원사업 공론화가 시작된 지 12년 만이다. 전라감영은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등을 거치면서 강제철거됐으나 정통성과 역사성을 계승하고 침체되는 옛 도심을 되살리기 위해 지난 2014년 복원이 결정됐다.

총 84억원이 투입되는 복원공사는 2019년 12월까지 진행되며, 복원대상은 선화당과 내아, 내아행랑, 관풍각, 연신당, 내삼문, 외행랑 등 전라감영 핵심건물 7동이다.

기공식은 식전행사(祝願)와 공식행사(告天), 식후행사(團結)로 구성됐다. 설장고 공연으로 행사의 시작을 알리고 전통의례 절차에 따라 고유제가 봉행되며 전라감영의 역사와 복원사업에 대한 간략한 설명도 이어질 예정이다.

고유제는 조선시대 전라감영 복원을 추진하는 출발점에서 그 시작을 알리고 무사 안녕을 기원하는 행사다. 이와 함께 집을 짓기 전에 지경 돌로 그 터를 단단하게 다지는 의례와 놀이가 퍼포먼스로 펼쳐진다.

김인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전라감영이 복원되면 역사와 문화의 중심이었던 전주의 옛 영광을 되찾고 미래 희망이 담긴 핵심적 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전주의 옛 영광을 복원하기 위해 도와 전주시가 함께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