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수능연기에 교육단체들 '적절' 한목소리 "안전이 최우선"
수능연기에 교육단체들 '적절' 한목소리 "안전이 최우선"
  • 연합
  • 승인 2017.1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시에서 15일 오후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16일 치러질 예정이던 2018학년도 수능이 일주일 연기되자 교육단체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수능 연기로 대입 전형 일정도 일제히 조정이 불가피해 혼란이 있지만, 수능을 강행하다가 포항지역에서 여진 등으로 학생들이 피해를 보면 더 큰 후폭풍이 일어날수 있다는 반응이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김재철 대변인은 "어떤 상황에서도 안전이 우선해야 한다는 점에서 수능 연기는 잘한 결정"이라면서 "포항 등 직접적인 지진피해를 입은 지역 수험생들이 공부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당국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재혁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대변인은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 적절한 조치"라면서 "교육부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