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위기의 농협 하나로마트 (상) 실태] 접근성 떨어지고 대형마트에 밀려
[위기의 농협 하나로마트 (상) 실태] 접근성 떨어지고 대형마트에 밀려
  • 김윤정
  • 승인 2017.11.17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점 올해 매출액 지난해 보다 11.3% 감소 / 고객들'상품진열 스타일 구식'혹독한 평가 / 식자재·생필품'원스톱 쇼핑 고착화'원인도

모바일로 빠르게 옮겨가는 유통환경과 도내 유통업계의 출혈경쟁에 농협 하나로마트 전주점이 위기를 맞았다. 지난 1999년 11월에 개점한 하나로마트 전주점은 그간 지역농민들의 판로역할을 도맡아왔다. 그러나 도심과의 접근성과 대형마트 3사의 등장으로 경쟁력에서 크게 뒤지고 있다는 평가다. 본보는 두 차례에 걸쳐 하나로마트의 위기요인을 진단하는 한편 도내 소상공인과 농민, 그리고 지역유통업계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해본다.

하나로 마트 전주점이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에서 벗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전례없는 큰 위기를 맞고 있다.

도내 유통업계는 하나로마트가 의무휴업 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큰 반사 이익을 볼 것이라 예상했지만, 실제현상은 반대로 나타난 것이다.

16일 하나로마트 전주점에 따르면 올 10월 말 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1.3% 감소했으며, 고객 수 또한 10.3%나 줄었다. 하나로마트가 분석한 위기요인은 도심과의 접근성 문제다.

하나로마트 관계자는“주요 동네마다 대형마트 3사가 입점해 있을 뿐 아니라 로컬푸드 매장이 급증하면서 도심 외곽지역에 있는 우리 매장은 찾는 고객이 줄었다”고 밝혔다.

또한 식자재와 생필품을 한 번에 구매하려는 ‘원스톱 쇼핑’ 트렌드가 고착화된 점도 경쟁력 하락 원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실제 도내 대형마트와 하나로마트 전주점에서 만난 소비자들의 의견은 이보다 훨씬 다양했다. 전북지역 소비자들은 하나로마트 전주점 위기요인으로 대형마트 3사의 온라인과 연계한 오프라인 배송서비스 확대, 상품진열, 상품 다양성 등을 거론했다.

지난 15일 이마트 전주점에서 만난 박성희 씨(45·전주시 완산동)는“생수나 반찬거리 등 생활에 꼭 필요한 것들은 굳이 매장을 나오지 않아도 인터넷에서 주문하면 보통 3시간 내에 도착 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하나로마트 전주점으로 쇼핑을 나온 김수광 씨(59·전주시 덕진동)는 “지난 15년 간 하나로마트를 주로 애용해왔지만, 이곳은 상품 진열상태나 인테리어가 과거와 거의 똑같다”고 지적했다. 김 씨 외에도 하나로마트를 찾은 고객들은 ‘상품진열 스타일이 구식’이라는 혹독한 평가를 내렸다.

가격경쟁력을 지적하는 소비자도 있었다.

롯데마트 전주점에서 만난 김재숙 씨(61·전주시 효자동)“하나로마트에 가면 질 좋은 국산 농산물을 싼 가격에 살 수 있었을 것이란 기대와 다르게 가격이 생각보다 조금 비쌌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하나로마트 전주점의 이용객이 줄어드는 것은 접근성 문제뿐만이 아니다”고 주장하며“최근 개점한 하나로마트 효자점이 최상의 접근성에도 벌써부터 고객이 줄어드는 이유가 무엇인지 고민하면 답이 나올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ㄴㅇㄹ 2017-11-19 02:25:46
현대사회에서 뒤쳐진 공기업 마트따위가 치열하게 경쟁하는 롯데나 신세계 홈플러스를 이길수 있을꺼 같은가? 다른 분야도 마찬가지고 경쟁에서 뒤져서 망하면 망하는것이다. 그건 자연의 섭리다.

무식한 2017-11-18 03:23:49
농협 설립목적에 생산.판매도 있지만 느슨한 준공무원 공공기관중 에서도 그나마 선명성이 쫌 부족한 농협과 민첩하게 움직이는 민간 최신식 사고를 가진 대기업과의 싸움에서 밀리는것은 당연하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또한 세금까지도 감면받는데도.... 상품이 이상하게 비싸고 신선함이 없는 느슨한 공공기관에서 제일 경쟁이 치열하다는 소매업을 한다는것이 얼마나 혹독한 것인가를 볼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