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292)흔들리는 샷 정리하기 - 빈 스윙, 힘 빼는데 도움
(292)흔들리는 샷 정리하기 - 빈 스윙, 힘 빼는데 도움
  • 기고
  • 승인 2017.11.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 몇 홀이 잘 맞아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긴장하게 되면 여지없이 무너지는 게 골프다. 일반 아마추어들은 이 같은 경험을 많이 해봤을 것이다. 드라이버 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세컨드샷이 어려워지며, 온 그린 실패로 어프로치를 많이 해야 한다.

어프로치 숫자가 많아지면 실수의 확률도 높아진다. 또한 오늘의 컨디션이 안 좋으면 어프로치 거리감도 좋지 못해서 많이 굴러가거나, 생각보다 볼이 구르지 않아서 롱퍼팅이 많이 남게 된다. 먼 거리 퍼팅을 성공시키려 공략하면 점점 더 어려워져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티샷 미스는 자신의 전체적인 플레이 리듬을 망가트리기 때문에 그날의 라운딩을 쉽게 망친다.

하지만 프로선수들은 다르다. 간혹 망치는 라운드가 나오기는 하지만, 본인이 가진 최악의 상황은 항상 비켜가게 한다. 이는 오랜 시간 연습을 통한 결과이기도 하지만, 자신이 처한 상황에 맞는 효과적인 플레이를 선택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흔들리는 자신의 샷을 정리할 수 있는 몇 가지 팁을 알아보자.

드라이버가 갑자기 안 될 때는 드라이버의 특성을 알고 한 템포 쉬어가는 여유가 필요하다. 드라이버는 멀리 가는 클럽이지, 멀리 치는 클럽이 아니다. 멀리 치기 위한 과도한 힘주기는 근육의 경직을 만들어 더욱더 미스샷을 크게 만드는 경향이 강하다. 따라서 약간의 템포 조절과 힘 빼기가 필요한데, 라운드 중 가장 쉽게 힘을 빼는 방법은 야구 스윙을 하듯이 빈스윙을 여러 번 해보는 것이다.

너무 강하게 휘두르지 않고 가볍게 한 번에 돌아가는 스윙의 리듬을 찾는다면 볼이 산지사방으로 날아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라운드 중 사진과 같이 클럽을 거꾸로 쥐어서 빈스윙을 해보는 것이다. 스윙을 했을 때 클럽의 무게가 느껴지지 않는다면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가 있는 것을 보고 클럽의 무게가 느껴질 수 있도록 여러 번 반복해서 스윙해보면 클럽 헤드의 무게를 느낄 수 있다.

아이언 샷이 잘 안 될 때는 녹다운 샷을 구사해보면 좋아진다. 클럽을 약간 내려 잡고, 스탠스를 조금 좁혀주며, 볼의 위치를 오른쪽으로 조금 옮겨주면 잔디를 치기 전에 볼을 먼저 강하게 맞힐 수 있기 때문에 아이언 샷 감이 좋아질 것이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