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6:06 (금)
전북지역 건설업계 수주난 심화 우려
전북지역 건설업계 수주난 심화 우려
  • 강현규
  • 승인 2017.11.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공공부문 수주누계액 전년보다 292억 감소 / 종합건설업체 682곳 중 219곳 실적 1건도 없어 / 내년 정부 SOC 예산 감축…침체 장기화 예상

전북지역 종합건설업체들의 수주난 심화가 우려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회장 정대영)가 26일 조사·발표한 ‘2017년 10월말 도내 공공부문 건설공사 발주 수주 통계’에 따르면 올들어 10월말까지 도내 공공부문 건설공사 발주 및 수주 누계건수는 총 1046건으로 전년대비 9.0%(104건) 감소한 반면, 발주누계액은 1조65억원에서 1조8965억원으로 57.2%, 수주누계액은 1조272억원에서 1조6678억원으로 전년대비 62.4% 증가했다.

그러나 1046건 발주 중 1041건을 도내 업체가 수주했지만 총 수주누계액 1조6678억원 중 도내 업체가 차지하는 비율은 50%에도 미치지 않는 48.8%인 8147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8439억원 대비 3.5%(-292억원) 감소한 금액이다.

특히 도내 등록 종합건설업체 682개사 중 219개사는 단 한 건도 수주를 하지 못했다. 반면 외지업체 수주누계액은 8531억원으로 전년 1833억원 대비 365%(+6698억원) 급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도내 업체들의 수주금액 차지 비율이 82.1%, 외지업체가 17.9%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대비된다.

이는 새만금 관련 대형사업의 도내업체의 참여비율이 불과 평균 10% 밖에 되지 않았고 이외 정부기관·지자체가 발주한 대형사업(200억이상) 참여비율도 평균 24.4%에 그쳐 대형공사 발주가 도내 건설경기에 큰 활력을 줄 것이라는 기대와는 달리 외지업체의 잔치판으로 전락해 버렸기 때문이다.

더욱이 정부가 향후 5년간 SOC예산을 연평균 7.5% 감축할 예정이어서 도내 건설업체들의 수주난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실제 기획재정부는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2018년도 SOC예산 18조7000억원을 삭감해 전년대비 20% 감소한 17조7000억원으로 확정, 지난 9월 국회에 제출했다.

전북지역의 경우 올해 1조3303억원였던 SOC예산을 내년도에는 7.4% 감소한 1조2319억원으로 축소했다.

이와 관련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 관계자는 “건설경기 침체와 수익성 악화 등으로 지역 건설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가운데 내년도 정부의 SOC사업예산 축소로 고난의 시기가 장기화 될 듯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