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택배산업 급성장…근로여건은 악화"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서울서 집회
"택배산업 급성장…근로여건은 악화"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서울서 집회
  • 연합
  • 승인 2017.11.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26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집회를 열고 택배 단가 정상화, 대리점수수료 상한선 도입, 택배 차량 전용 번호판 설치, 표준 계약서 마련 등의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노조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10년간 택배산업은 급성장했으나 재벌이 뛰어들며 택배 현장은 더욱 악화했다”며 “택배 단가는 한 번도 오르지 않고 하락했고 회사의 비용 전가, 장시간·고강도 노동은 심화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택배산업 정상화와 개인 사업자가 아닌 노동자로서 노동권 찾기에 나설 것”이라며 “대리점 뒤에 숨어서 책임 회피에 급급한 ‘진짜 사장’ 택배 재벌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적폐 청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