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직장인 85%"현재 고용상태 불안감 느낀다"
직장인 85%"현재 고용상태 불안감 느낀다"
  • 기고
  • 승인 2017.11.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면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7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직장인 고용 불안감 현황’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85.2%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14.8% 수준에 그쳤다. 고용 불안감은 비정규직뿐만 아니라 정규직 직장인들 사이에서도 높게 나타났다.

고용 형태별로 보면 비정규직 직장인들의 경우 현재 고용불안을 느끼고 있다는 응답이 92.1%였으며, 정규직 직장인도 82.3%로 10명 중 8명 이상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규직 직장인의 경우 10년 전과 비교해서 고용 불안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7년 정규직 직장인(1,184명)을 대상으로 조사할 당시에는 51.3%가 현 자신의 고용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는데, 무려 10년 만에 31%P나 증가했다. 상시 구조조정과 조기퇴직 관행이 고착되면서 직장인들 사이에 고용불안의 그림자가 점점 더 짙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은 연령, 재직 중인 업직종, 기업형태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직장인들의 89.5%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해 가장 높은 수준이었고, △40대 88.1% △50대 이상 87.7% △30대 81.7% 순이었다.

특히 최근 청년취업난이 장기화되면서 인턴 등 청년층 비정규직 종사자가 증가하면서 20대들의 고용 불안감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