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7 20:11 (월)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사업 시작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사업 시작
  • 백세종
  • 승인 2017.1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서 두번째로 실시…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해 공공성을 갖춘 사회주택(Social housing)이 이번 달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전주시는 일반 임대주택보다 저렴해 서민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는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 시범사업을 12월부터 시작하고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라고 지난 30일 밝혔다.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사업’은 시가 민간소유의 토지(건물)을 매입하거나 공공자산을 활용해 사업시행자에게 장기 20년까지 임대하면, 사업시행자는 건물 신축이나 리모델링을 실시하여 주거취약 계층에게 저렴한 임대료(시세 80%이하)로 임대주택을 공급·운영하는 민·관 협력사업이다. 사회주택이 공급된 국내 지자체는 서울시에 이어 전주가 두 번째다.

시는 이 사업을 위해 완산동과 팔복동에 주택과 다세대 주택을 매입했으며, 올해 안에 16가구의 사회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8월 시는 사회주택 공급사업 사업자 공모를 통해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대표 임소라)과 한국주거복지 사회적협동조합(대표 김정태)을 공급사업자로 각각 선정했다.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은 1일부터 13일까지 1개동, 6가구에 대한 입주희망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모집대상은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70~100% 이하(1인 이하 : 341만9110원 이하, 2인 이상 : 488만4440원 이하)인 전주시에 거주하는 무주택 청년이다. 임대료는 보증금 50만원과 매달 약 16~24만원을 내면 ‘쉐어하우스’형태로 이용할 수 있다.

팔복동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공급사업 선정지 2개동 10가구는 12월 하순에 고령자와 청년, 신혼부부 등의 입주희망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양연수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사업시행자와의 다각적인 공조와 올해 추진과정에서 보완할 부분을 내년 사업에 반영해 성공적인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사업을 추진해 서민의 주거안정을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