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전북 국립보훈요양원 내년 첫 삽
전북 국립보훈요양원 내년 첫 삽
  • 박영민
  • 승인 2017.1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립 사업비 20억 6200만원 / "내년 국가예산에"여야 합의
전북지역 보훈가족들의 숙원인 전북 국립보훈요양원 건립사업이 내년에 첫 삽을 뜰 전망이다.

민주당 전주을 지역위원회(위원장 이상직)는 4일 전북지역 국립보훈요양원 건립을 위한 사업비 20억6200만원(총사업비 353억원)을 내년 국가예산에 반영하기로 여야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전북보훈요양원 건립문제는 19대 국회에서부터 당시 이상직 의원의 노력으로 타당성용역 예산을 반영하는 등 첫 출발을 했지만 박근혜 정부의 외면으로 지지부진했다.

내년 국가예산 심사에서도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정부예산에 ‘수요부족’을 이유로 다시 누락되면서 또다시 사업이 표류할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이상직 전 의원은 국회 예결위원장인 민주당 백재현 의원과 민주당 간사인 윤후덕 의원의 도움을 받아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전북보훈요양원 건립예산 확보에 성공했다.

전국에서 7번째로 건립되는 전북보훈요양원은 2014년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당시 전주 완산을 국회의원이었던 이상직 위원장이 박근혜 정부의 지역차별을 지적하면서 ‘전북보훈병원 및 요양원’ 건립 필요성을 제기해 처음 시작됐다.

이 위원장은 “전북지역 3만 여명 보훈가족들의 커다란 숙원사업이 결실을 맺게 돼 다행”이라며 “백재현 위원장과 윤후덕 간사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보훈요양원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국비(복권기금) 353억 원을 투입해 전주에 3000여 평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주요 시설은 장기보호 200명, 주간보호 25명을 수용할 수 있는 요양실과 작업치료실 등이 갖춰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