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1 20:33 (일)
쓸쓸한 동계 U대회 20년
쓸쓸한 동계 U대회 20년
  • 김원용
  • 승인 2017.12.07 23:0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 “젊음을 한 곳에, 세계를 품안에”라는 표어를 내걸고 햇빛 밝은 동녘의 나라에서 열린 97 무주·전주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를 기념하는 큰 돌비 하나를 세운다. 그 날, 그 두메와 이 들녘에선 건강한 미래를 꿈꾸는 세계 48개국 1406명의 임원 선수들이 찬란한 오색 깃발 아래 한 데 어우러져 눈에 눈맞으며 뜨거운 우정을 꽃 피웠다. 이곳에 우리 전북도민들의 열정을 담은 굳은 심지를 하늘 높이 앉히는 뜻은 지방 초유의 국제적 행사를 성공으로 이끈 지혜와 결속을 값진 거울로 삼으려 함이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아름다운 자연과 더불어 이 앞을 지나는 숱한 발걸음마다에 스포츠를 통해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심은 눈사람들의 함성이 추억의 나래를 타고 영원히 메아리칠 것이다.’

전주 화산체육관 앞에 있는 무주·전주 동계U대회 기념비에 새겨진 비문 전문이다. 기념비는 동계U대회를 치른 후 그 해 말 세워졌다. 김남곤 시인(전 전북일보 사장)이 쓴 이 비문만으로도 당시 무주·전주 동계U대회가 갖는 의미를 잘 살필 수 있다.

실제 전주·무주 동계U대회는 국내 스포츠사적으로도 기억될 만한 대회였다. 젊은이들의 축제인 유니버시아드대회 첫 국내 개최라는 수사에 그치지 않고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한국 동계스포츠 수준을 한 단계 높인 계기를 만든 게 바로 무주·전주 동계U대회였다. 평창동계올림픽도 이 대회에서 싹을 틔웠다. 전북도가 U대회 기간에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것을 선언했고, 이듬해 김운용 당시 KOC위원장·이건희 IOC위원 등 각계 인사들로 2010년 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를 꾸렸다. 무주·전주 동계U대회가 없었다면 평창 동계올림픽은 꿈도 못 꿨거나 훨씬 더 늦어졌을 것이다.

지역사회에 미친 동계U대회의 영향은 더욱 컸다. 무주리조트에 스키장 등이 대거 들어섰고, 전주에 국제규격의 빙상장을 갖추면서 동계스포츠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했다. 여름철 빙상장에서 스케이트를 즐길 수 있는 호사스러움도 그 덕이다. 비록 동계올림픽 유치에는 실패했으나 그 대신 무주에 태권도원을 유치하는 데 도움도 줬다. 대회 규격에 맞는 시설을 갖추면서 환경파괴 논란이 일었고, 국내 환경단체들의 활동이 활발해진 계기가 됐다. 대회 시설에 많은 투자를 했던 향토기업 쌍방울이 대회 직후 부도로 무너진 것 또한 무주·전주 동계U대회가 기억하는 역사다.

국내 스포츠사적으로나 지역사회 측면에서 이렇게 큰 울림을 줬던 동계U대회가 기념비의 비문이 희미해진 만큼이나 쉽사리 잊히는 게 아쉽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았으나 평창동계올림픽에 묻힌 채 관련 기념행사 하나 없이 지나가고 있다. 대형 이벤트를 새로 준비하는 것도 좋지만, 지역의 중요한 자산으로 지나간 역사를 기념하는 일 또한 중요하다.

김원용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익광고 2017-12-07 11:10:12
강산이 두번 변했다... 조용히 매년 기념 건배를...전북일보 주도로..../무주군은 전북일보에 공익적 광고혀라.

정다운 2017-12-07 09:31:01
욕은 일베에서
여기는 관리자도 없나요

ㅁㄴㅇㄹ 2017-12-07 06:45:04
당시 노무현 오른팔이 군대가기 싫어서 손가락 짜른 강원 출신 이광재였지. 노무현 이 개 자식도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개새끼임. 전북이 자기에게 표를 얼마나 많이 줬는데 미친넘..

아중리 2017-12-07 00:03:22
두번실패하면 무주가 나가서 유치신청한다는 약속을 평창이 안지켜서 평창올림픽은 시작도 하기전부터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