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7 20:11 (월)
살고 싶은 새
살고 싶은 새
  • 기고
  • 승인 2017.12.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상용(1949~1997), 도마에 유채, 29.5×49.0cm, 1990

인간의 생존과 탐욕(배불러도 먹는 동물은 인간뿐)으로 생채기 난 도마 위에 무심하게 그려 던져 놓은 듯한 새.

재현적인 새를 거부하고 자신의 천진한 심상을 투여해서 본질만을 담아내고 있다.△하상용 화백은 막걸리와 새를 사랑했다. 4회 개인전, 중앙미술대전, 현대미술조명전, 생성과 소멸전 등에 출품했다.

작품 안내 = 이문수(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