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8 19:48 (화)
"전주의 기억을 거닐어봐요"
"전주의 기억을 거닐어봐요"
  • 백세종
  • 승인 2017.12.07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2일 시청 로비서 / 제2회 기록물 전시회 / 400여점 시민이 모아
 

전주의 과거를 담고 있는 전주 관련 기록물 전시회가 열린다.

전주시는 오는 11일부터 22일까지 시청 로비에서 ‘도시의 기억을 걷다’를 주제로 한 제2회 시민이 모은 전주 기록물 전시회를 개최한다.

전주 기록물 전시회에서는 앞서 진행된 전주 기록물 수집공모전 입상작을 중심으로 기증의 날과 기증 캠페인을 통해 시민이 모은 전주 관련 기록물 400여 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주요 전시 기록물은 △1920~60년대 전주 일대기를 담은 사진 및 문서 △1959년 전동성당 학생회 창간호 성우(聖友) △1930년대 가족앨범 및 도조문서 △1911년 신약전서 △총 447개월 동안의 월급봉투 △1965년도 호남약도(동별 약도, 인물, 행정구역 기술) △국립건설연구소 전주지도(1969년) △1930년대 영수증서 △1940년대 전주본정 소재 ‘전촌’ 주장 도자기 술독 등 책·문서·사진·박물류 등이다.

지난 제3회 수집공모전 대상으로 선정된 1963년 전주종합경기장 건립 당시 전주천의 모래와 자갈 채취부터 경기장 완공까지의 모든 과정이 촬영된 136점의 사진도 전시기간 중에 만나볼 수 있다.

특별 전시물로 전주문화원이 소장중인 향토자료와 창암 이삼만 서예물, 故 천이두 원광대 교수의 일기 30여권(1948~2000년)도 전시된다.

시는 전시회 첫날인 11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개막식에 기록물 기증자와 기록관련 지역의 원로, 전주시 민간기록물관리위원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기록물 수집 관리 보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각계각층의 시민들을 초청할 예정이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앞으로도 보존가치가 높은 민간기록물을 전주의 기록자산으로 보존 및 활용하기 위해 ‘시민이 모은’ 전주 기록물 전시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7-12-07 19:35:00
시장이 할일이 없나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