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5 21:03 (월)
군산상고 출신 조계현, 기아 타이거즈 단장 선임
군산상고 출신 조계현, 기아 타이거즈 단장 선임
  • 연합
  • 승인 2017.12.07 23: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시절 ‘팔색조’라는 별명으로 마운드를 지켰던 조계현(53) KIA 수석코치가 단장으로 영전한다.

KIA 구단은 6일 조 수석코치를 단장으로 선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군산상고-연세대 출신인 조 단장은 1989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시작했다. 조 단장은 프로 통산 13시즌 동안 한 시즌도 거르지 않고 활약했으며, 320경기에서 126승 92패 17세이브 평균자책점 3.17을 남기고 2002년 두산 베어스에서 은퇴했다.

2003년 KIA 투수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조 단장은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LG 트윈스를 거쳐 2015년 KIA 수석코치로 고향 팀에 복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덕진타이거즈 2017-12-07 09:54:48
축하합니다!!!

기아짱 2017-12-06 23:01:04
축하합니다~

군산사랑 2017-12-06 21:53:04
멋지다 기아와 단장님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