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6 15:32 (월)
'도핑스캔들' 러시아, 평창 못 온다
'도핑스캔들' 러시아, 평창 못 온다
  • 연합
  • 승인 2017.12.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C, 선수단 참가 금지 /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무렵부터 전 세계를 뒤흔든 러시아의 조직적인 도핑 조작 스캔들이 6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징계안 발표로 일단락됐다.

국가와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 허용 결정권을 쥔 IOC는 이날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단의 참가를 금지하되 엄격한 심사를 통과한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러시아 징계안을 의결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자격을 정지하고 러시아 체육계 고위 인사들을 올림픽에서 영구 추방하며 1500만 달러(약 162억 2000만 원)의 벌금을 물리는 후속 조처도 잇따랐다. IOC는 또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러시아 국기 게양은 물론 러시아 국가 연주도 불허할 방침이다.

‘모욕적’이라는 러시아의 강력한 반발에도 IOC가 예상대로 초강력 징계를 밀어붙인 건 지난해 스스로 무덤을 판 원죄 때문이다.

2016년 리우올림픽 직전 세계반도핑기구(WADA) 조사위원회를 이끈 캐나다 법학자 리처드 맥라렌은 러시아가 2011∼2015년 30개 종목 자국 선수 1000 명을 대상으로 국가 주도로 조직적인 도핑 조작을 일삼았다고 폭로해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다. 그러나 IOC는 러시아 선수들의 리우올림픽 참가를 막지 않고 종목별 국제경기단체(IF)에 러시아 선수의 올림픽 출전 허용 결정을 떠넘겨 비판을 자초했다. 이후 러시아 반도핑기구 관계자의 내부 고발로 러시아의 도핑 조작이 진실로 굳어진 상황임에도 러시아가 맥라렌 보고서를 수용하지 않고 세계 도핑 기준도 따르지않자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러시아를 강력히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분출했다. 결국, IOC는 러시아 선수단의 참가 금지라는 초강수 카드를 빼 들고 올림픽 정신 수호에 나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