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6 13:00 (화)
"국민건강보험서 의료비 비급여 부담해야" 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실손의료보험 정책 토론회
"국민건강보험서 의료비 비급여 부담해야" 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실손의료보험 정책 토론회
  • 강현규
  • 승인 2017.12.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가 지난 10월 23일부터 11월 14일까지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한 경험이나 유지하고 있는 전주, 익산, 군산, 정읍 시민 510명을 대상으로 실손의료보험, 국민건강보험에 대한 소비자인식에 따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0%는 의료비 비급여부분에 대해 국민건강보험이 부담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응답자의 60%이상(부담스럽다 45.5%, 매우부담 15.5%)이 의료비 지출시 개인이 부담하는 비급여 부분에 대하여 부담스러워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러한 부담감이 실손의료보험으로 유도하는 원인 중에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손의료보험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에 대해서는 응답자 27%정도가 ‘잘모른다’고 답변했다.

비급여부분에 대한 국민의료보험 흡수가 골자인 ‘문재인 케어’에 대해서는 73.7%가 공감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는 6일 실손의료보험에 대한 소비자인식 및 정책제안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소비자문제연구소 백병성대표의 건강보험 및 실손보험에 대한 소비자 정책 제안에 이어 경향신문 박용근 기자, 건강보험공단 전주남부지사 손재원 부장, 손해보험협회 호남지역본부 김양식 본부장, 소비자 김형순 씨 등의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