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전주교대 총장 후보 2순위 김우영 교수 수용…또 혼란
전주교대 총장 후보 2순위 김우영 교수 수용…또 혼란
  • 김종표
  • 승인 2017.12.07 23: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구성원 투표로 선택 / 2014년 선거결과 뒤집혀 / '1순위' 이용주 교수 "법적 대응"

3년 가까이 총장 공백 사태를 겪어온 전주교대가 지난 선거(2014년 12월)에서 2순위 총장 임용 후보로 교육부에 추천했던 김우영 교수(윤리교육과)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총장 임용 1순위 후보인 이용주 교수(과학교육과)가 근소한 득표율 차이로 탈락하면서 학내 혼란과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전주교대는 전체 구성원을 대상으로 5일 실시한 투표 결과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한 ‘2순위 김우영 후보 총장 임용 수용안’으로 대학의 의사를 결정하고, 이를 교육부에 회신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6일 박근혜 정부에서 총장 임용을 거부당한 전주교대 이용주(1순위)·김우영(2순위) 후보자에 대해 ‘적격’ 판단을 내리고, 구성원 합의를 거쳐 총장 임용 적격 후보자 수용 여부를 회신해 달라고 대학 측에 요청했다.

이날 투표에서는 교육부가 제시한 △1순위 이용주 후보의 총장 임용 수용(1안) △2순위 김우영 후보 총장 임용 수용(2안) △새로운 절차를 통한 후보자 재선정·추천(3안) 등 3가지 선택 항목을 놓고 구성원들의 의사를 물었다.

투표 결과 1안은 44.625%, 2안 46.651%, 3안 8.68%, 무효 0.044%로 집계됐다. 이 같은 투표 결과는 항목별 득표율에 구성원별로 교수 80%, 직원 및 조교 13.33%, 학생 6.67%의 가중치를 곱해 환산한 수치다.

대학 측이 우여곡절 끝에 교육부의 요구에 따라 구성원 합의 절차를 거쳤지만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았다.

애초 1순위 후보로 추천됐던 이용주 교수는 “학교 측이 무리하게 의견 수렴 투표를 하면서 여러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강력 반발하면서 향후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다. 그는 우선 투표 절차상의 문제점과 불공정성 등을 들어 6일 교육부 장관과 청와대에 1순위 후보 임용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보냈다.

이 교수는 “총장 임용 후보자 수용 여부에 대해 구성원 의견을 다시 묻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는 위법한 행위”라며 “게다가 1안과 2안 모두 과반수가 되지 않았고 근소한 차이(2%포인트)가 났기 때문에 구성원의 합의된 의사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학교 측이 최소 3∼4일 전에 투표 시행 사실을 공고해야 하는데도 투표 전날에서야 이를 공고했다”면서 “그 결과 투표에 참여할 기회를 차단당한 학생들의 투표율이 낮아 투표 결과의 공정성과 신뢰성에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교육부가 구성원 의견수렴 결과를 토대로 2순위 후보자를 임용 제청할 경우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또 법적 근거도 없는 행정을 밀어붙이는 교육부 관료들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주의 2017-12-07 19:50:20
문제 있습니다 1순위 이용주 후보가 우선입니다 먼저 의사결정 선택된 후보가 민주주의 결과입니다.

똑바로 살자 2017-12-07 13:34:15
투표를 하루 전 공고하고, 여론수렴잉ㄴ데 재투표를 강행해 교수 80%, 직원 13.33%, 학생 6.67%의 비율로 진행한다? 정말 모두에게 총장 수용 의사를 물을 것이었으면 투표를 일찍 공고해서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어야했고, 학생들의 의사가 외곡되지 않게 비율을 정했어야죠. 누가봐도 절차상 문제가 많은 투표였습니다.

조경산 2017-12-07 09:17:00
무안공항 ktx 경유로 인해 새만금 국제공항 타당성 조사 결과 더 안 좋게 나오는 건 아닌지 심층취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