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대장암과 홍화 씨 - 몸이 찬 암환자에 효과적
대장암과 홍화 씨 - 몸이 찬 암환자에 효과적
  • 기고
  • 승인 2017.12.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화의 꽃(왼쪽)과 씨. 사진 출처=농촌진흥청

최근 농촌진흥청은 홍화씨로 알려진 추출물을 이용해 대장암 치료에 사용되는 항암제(시스플라틴)의 항암활성을 높이고, 신장 손상 등 부작용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동물실험결과를 발표했다.

정상군, 대장암 세포이식 대조군 등 7개 그룹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대장암 이식 실험동물에게 홍화씨 추출물 100mg 투여시 대장암 세포 증식 억제율은 40%를 기록했고, 200mg 투여시 억제율은 42%로 나타났다고 한다.

항암제 단독 투여시 대장암 세포 증식 억제율은 51%로 조사됐지만, 홍화씨 추출물 100mg 또는 200mg을 항암제(시스플라틴)와 함께 투여시 각각 67%, 73%로 항암활성이 높아졌다. 즉, 항암제와 홍화씨 추출물을 함께 투여할 때 대장암 세포를 없애는 효과가 증가된 셈이다.

이번 실험에서 사용된 시스플라틴은 대장암을 비롯해 다양한 고형암 치료에서 사용되는 항암제이다.

또한 대장암 세포사멸 촉진률은 항암제 단독 투여군과 비교해 항암제에 홍화씨 추출물 100mg 투여군에서는 9% 증가, 항암제와 홍화씨 추출물 200mg 동시 투여군에서는 20%까지 상승했다. 이것으로 홍화씨는 대장암치료 보조제로 사용할 경우 항암제 인한 신장손상 예방효과도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혈중 크레아티닌 농도로 확인된 신장손상 예방효과 실험에서 항암제 투여군은 대조군과 비교할 때 혈중 크레아티닌 농도가 38% 증가했고, 항암제와 홍화씨 추출물 100mg 또는 200mg을 같이 투여하면 항암제를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보다 크레아티닌 농도가 각각 11%, 16% 감소했다.

한의학에서 홍화(Carthamus tinctorius L.)는 국화과 식물로 잇꽃이라고 불리는 약초이다. 홍화의 이름인 ‘Carthamus’는 아랍어의 ‘korthom’에서 유래된 것으로, ‘염색한다’라는 뜻이다.

옛날 전통혼례에서 사용했던 붉은색 연지의 원재료였다. 보통 약재로는 여름철 활짝 핀 꽃이 선홍색을 보일 때 채집해 그늘에서 말린 후 사용한다.

▲ 송범용 우석대 전주한방병원 통합암센터 교수

홍화씨는 골다공증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홍화의 성질은 맛이 맵고 따뜻하며 독성이 없다. 특히 한약처방으로 활용할 때는 홍화의 특성인 활혈거어(活血祛瘀)를 이용해 몸이 차고 어혈이 잘 형성되는 암환자에서 특히 효과적이다.

우석대 전주한방병원 통합암센터에서도 방사선항암요법이나 항암약물요법 등의 항암치료를 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로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항암치료에서 부작용은 적고 면역력을 강화시키며 암을 이겨내는데 필요한 최신의 정보를 신속하게 확인하고 임상에서 활용하도록 관심을 갖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