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22 15:19 (수)
새만금 신시~야미도 구간 관광레저용지 개발 '시동'
새만금 신시~야미도 구간 관광레저용지 개발 '시동'
  • 이강모
  • 승인 2017.12.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시행 법인 설립 완료

새만금 매립부지에 테마파크, 리조트, 마리나 등 관광휴양 및 숙박시설을 짓는 신시~야미도 구간 관광레저용지 개발이 본격화된다.

새만금개발청은 7일 신시~야미 관광레저용지 개발사업 시행을 위한 법인 설립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사업을 시행할 법인은 보성산업(주)(49%)과 (주)한양(46%), 로하스리빙(5%)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새만금관광레저주식회사다.

새만금관광레저주식회사는 52억 원의 자본금으로 설립됐으며, 향후 사업 진행 일정에 맞춰 260억 원으로 자본금을 증액할 계획이다.

신시~야미 관광레저용지 개발사업은 새만금 구역 내 최초로 민간 자본을 유치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새만금관광레저주식회사는 사업 추진을 위한 자체 개발계획 및 투자유치 계획을 반영한 사업제안서를 내년 초까지 새만금개발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새만금관광레저주식회사는 토지 소유자인 한국농어촌공사와 토지공급 계약에 대한 협의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신시~야미 관광레저용지 개발사업은 새만금 방조제의 중심부인 193만㎡ 부지에 3613억 원을 투입해 2018년부터 2027년까지 숙박시설, 관광휴양시설, 운동오락시설, 상업시설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새만금개발청 안진애 투자유치기획과장은 “법인이 설립됨으로써 지난 9월 체결한 사업 협약의 첫 단계 이행 의무를 무사히 통과했다”며 “앞으로도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