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0:48 (수)
익산시 역대 최대 국비 확보는 협치가 비결이다
익산시 역대 최대 국비 확보는 협치가 비결이다
  • 엄철호
  • 승인 2017.12.11 23:0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엄철호 익산본부장
정헌율 익산시장이 지난 7일 익산시청 브리핑룸을 찾았다.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와 관련해 그간의 과정과 성과 등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익산시 몫으로 총 6721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올해 보다 218억원이 늘어난 규모로 애초 정부안에 비해 무려 339억원이 추가 증액된 수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이춘석·조배숙 국회의원, 도·시의원 등 지역 정치권과 익산시 공무원들이 함께 똘똘 뭉쳐 백방으로 뛰어 준 덕분으로 이 같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덕담했다.

앞서 이·조 등 두 국회의원도 전날(6일)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 확보 풍작과 관련해 익산시 공무원들의 노고를 한껏 치켜세웠다.

시민의 표를 먹고 사는 선출직 정치인들이 저마다의 공치사(功致辭)를 통해 생색내기에 급급한 모습이 아니라 시장은 국회의원에게, 국회의원은 시장에게 서로 공(功)을 돌렸다.

근래에 볼 수 없었던 모처럼의 흐뭇한 광경이다.

시기, 음해, 질투, 투서 등이 난무하면서 날로 피폐해 가는 익산사회의 어둠과 암울을 걷어내는 신호탄이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가질 정도로 무척이나 보기 좋은 모습이 아닐 수 없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듯이 진심어린 감사와 칭찬 한마디가 서로를 얼마나 기분 좋게 만드는지 새삼 되새겨보게 한다.

전국 지자체마다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는 SOC 축소 방침 등 정부의 초긴축 예산 편성 기조 탓에 사실상 그리 녹록지 않았다.

물론 익산시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렇지만 익산시는 정치권과의 긴밀한 협치모드 구축을 통해 이 난국을 헤쳐 냈다. 익산의 두 국회의원을 주축으로 소통 채널을 활짝 열어놓고 예산 확보 과정에서 벽에 부딪힐 때마다 지원을 요청했고, 그들 또한 지원사격에 사력을 다하면서 국가 SOC 및 R&D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가 수확됐다.

‘협치’ 힘을 합쳐 잘 다스려 나간다는 사전적 의미다.

비슷한 뜻풀이를 가진 속담으로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가 있다. 무슨 일이든 혼자 힘으로만 하는 것보다 힘을 합하는 것이 더 낫다는 말로 제아무리 잘난 사람도 여럿이 힘을 합하는 것만은 못하니 서로 협동하고 협력하라는 가르침이다.

아울러 이번 국비 확보에 있어 익산시민들이 눈여겨봐야 할 대목이 있다.

339억원이다. 이 국비는 국회 심의단계에서 신규로 추가되거나 증액된 예산으로 행정과 정치권에 형성됐던 핵심 키워드 ‘협치’로 일궈낸 결과물이다.

사실 익산시민들에겐 좀처럼 떨쳐낼 수 없었던 한 가지 노파심이 있다. 정 시장과 조 의원은 국민의 당,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으로 소속 정당이 다르다는 작금의 정치적 현실 상황이다.

각 정당의 정체성에 차이가 있고, 지향하는 바도 똑 같을 수가 없기에 긴밀한 협력관계를 과연 구축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를 늘상 갖고 있다.

하지만 이번 예산 정국에서 소위 지역사회 정치 지도자들이 보여준 일련의 행보는 그간의 노파심이 한낱 우려에 불과했다는 것을 잘 증명해 보였다.

시민의 눈높이가 뭐고, 지역민의 바람이 뭔지를 그들은 익히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비록 소속 정당은 서로 다르지만 시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최우선 순위 과제 수행을 위해서는 기꺼이 백지장 맞들기, 즉 협치를 결코 마다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아무쪼록 행정과 정치권이 지속적인 협치정신 발휘에 나서주길 간절히 바라면서, 이번 예산정국에서 현격한 공을 세운 그들 모두에게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다시 한 번 큰 박수를 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려 2018-01-04 20:47:09
새만금 삼성 사기 보도하세요...어떤 놈들이 lh 를 그렇게 했는지... 다시 한번 상기하고 죄를 묻자!!
의원들이 갔는데도 상무도 안되는 자식들 한테 문전 박대나 당하는 이 ...그런 이명박근혜 같은 것들 한테
이런 수모를 당했다는 것이 ...진주가 전주보다 크냐.....?이 헛 똑똑이들아..다시 새만금 삼성사기를 거론하자

와 그러지 2017-12-29 11:45:14
정부예산안 증가율 (7.1%)

전북국가예산안 증가율 (5%)에도 못 미치는


올해 6503억보다 218억(3.35%)이 늘어난 6721억원 국비확보에 그쳤는데


와 이렇게 빨아줄까?

12 2017-12-18 11:38:38
지방선거 앞두고 정헌율 띠우기?

서동선화 2017-12-15 11:20:47
2017년 전북인이라는 자긍심을 어느때보다도 실감합니다. 설마 잘되겠어? 우리 자신부터도
반신반의했던 낙후된 전북이라는 소외된 꼬리표! 그리고 수없이 경험한 전북이어서 받아야 했던
지역감정의 서러움. 새만금이 드디어 하늘을 납니다. 라디오스타가 떠오르네요.
전북인의 목소리가 새만금 전망타워에서 중국으로 미국으로 송출될 그날을 기다려봅니다.
극적인 사랑을 이룬 서동선화 사랑이야기를 들려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