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박선옥 무주군 태권도담당 "무주 하면 태권도 떠오르게 하고파"
박선옥 무주군 태권도담당 "무주 하면 태권도 떠오르게 하고파"
  • 김효종
  • 승인 2017.12.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권도의 고장 무주에서 태권도 담당으로 사명을 다하고 있다는데 큰 자부심을 느낍니다”

웰빙태권체조 시범페스티벌 대회장에서 만난 무주군청 문화관광과 박선옥 태권도 담당.

그는 인터뷰 중에도 관계자들과 대회진행 상황을 체크하느라 바빴다. 그는 “쉬는 날이면 솔직히 꼼짝하기 싫은 때도 있지만 책임감이 무섭더라”며 “대회도 행사도 이왕 하는 거 더 잘하고 싶다는 욕심에 어김없이 이불 박차고 나오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웰빙태권체조 시범페스티벌 역시 시작부터 우리 무주였기 때문에 더 애착이 간다”며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선수층, 나아지고 있는 실력, 그래서 쌓여지고 있는 대회 권위과 명성에 일조하고 있다는 자부심이 큰 만큼 앞으로 더 발전하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공직에 입문한 지 24년째인 그는 태권도 부서에서만 4년째다. 태권도원 개원부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유치와 개최, 1년 이면 열 번 넘게 무주에서 열리는 국내외 태권도 대회들과 함께 하고 있는 산증인인 셈이다.

“무주하면 가장 먼저 태권도를 떠오르게 하고 싶은 마음으로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그는 “특히 태권도원이 개원될 당시의 감격, 2017 무주WTF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사상 최초, 최고, 최다 기록을 세운 대회로 인정을 받은 기쁨은 평생 잊지 못할 보람으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