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경찰, 전북도 감사관실 압수수색
경찰, 전북도 감사관실 압수수색
  • 전북일보
  • 승인 2017.12.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가 심사 비리 의혹 포착 / 고창 한 업체도 압수수색

경찰이 원가 심사 과정에서 비리 의혹을 포착하고 전북도청 감사관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에 나섰다. 압수 수색 대상에는 ‘고창 세계프리미엄 갯벌 생태지구’ 조성사업에 참여한 업체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8일 오전 전북도청 감사관실 직원 A씨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동시에 수사관을 고창군 고수농공단지에 있는 B업체 본사로 보내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도와 일선 시·군에서 진행하는 사업과 관련, 원가 심사 업무를 맡은 A씨 등이 특정 업체에 유리한 심사 기준을 세우고,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포착하고 이날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A씨와 B업체 등으로부터 원가 심사과정에서 오간 서류를 확보했다. B업체는 ‘고창쭈꾸미조합놀이대’제작·설치 사업에서 고창군과 수의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국가종합전자조달 ‘나라장터’에서 확인한 결과 B업체는 지난 9월 말 고창 세계프리미엄 갯벌 생태지구에 놀이시설인 고창쭈꾸미조합놀이대를 설치하는 데 5억4000여만 원에 고창군과 수의 계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의계약과 관련, 예산이 지나치게 부풀려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B업체 대표는 “8일 오전 경찰이 찾아와 쭈꾸미조합놀이대와 관련된 서류를 요청해 건넸다. 원가 심사 과정에서 A씨를 찾아간 적은 있지만 특혜를 받은 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불구속 입건했으며 수사 선상에 오른 업체가 여러 곳이지만, 정확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남승현·천경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