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인터넷뱅킹 이용자 10명 중 3명 뿐
인터넷뱅킹 이용자 10명 중 3명 뿐
  • 연합
  • 승인 2017.12.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뱅킹 사용률 70% 넘겨
컴퓨터로 인터넷 계좌 이체나 잔금 확인을 하는모습이 빠르게 과거의 유물이 되고 있다.

PC 인터넷뱅킹을 애용하는 경우가 국민 10명 중 3명꼴에 그쳤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것이다. 반대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기반의 ‘모바일 뱅킹’은 주 사용률이 70%를 넘겨 대세가 뚜렷했다.

시장조사 기관 DMC미디어는 국내 20∼50대 은행 고객 919명에게 ‘최근 1년 동안인터넷뱅킹을 하려고 가장 많이 쓴 기기’를 물은 결과 ‘데스크톱 PC나 노트북 PC’라고 답한 경우가 약 28.3%(데스크톱 PC 17.4%·노트북 PC 10.9%)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 주로 인터넷뱅킹을 한다는 답변은 71.7%(스마트폰 69.9%·태블릿 PC 1.8%)에 달했다.

DMC미디어의 과거 조사를 보면 2015년 PC 뱅킹과 모바일뱅킹의 주사용 비율은 58:42로 PC가 우세였다.

그러나 작년 수치는 45:55로 모바일이 소폭 앞섰고 올해에는 28:72로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올해 조사 결과를 연령별로 보면 스마트폰 뱅킹의 주 사용률은 20대가 89.1%에 달했다. 20대가 데스크톱 PC로 인터넷뱅킹을 하는 비율은 6.5%에 그쳤다.

50대는 스마트폰 뱅킹을 주로 쓰는 비율은 48.4%였다. 데스크톱 PC의 주 사용률은 34.7%로 비교적 높았다.

인터넷 쇼핑 때 주로 쓰는 기기에 관한 질문에서는 PC가 55.0%, 모바일 기기 45.0%로 아직 PC가 앞섰다.

작년 조사에서는 PC와 모바일 쇼핑의 사용률이 각각 57.4%와 42.6%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