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2 22:13 (월)
상습 음주운전 남원경찰서 경위 해임
상습 음주운전 남원경찰서 경위 해임
  • 천경석
  • 승인 2017.12.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직·감봉처분받고 또 사고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정직에 감봉 처분까지 받은 경찰이 또다시 음주운전하다 사고를 내 해임됐다.

11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남원경찰서 소속 A경위(52)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40분께 남원시 향교동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 신호등 지주대를 들이받고 전도됐다. 사고 당시 A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5%로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A경위는 지난해 1월 음주단속에 적발돼 운전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고,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3개월의 처분을 받았다.

정직 처분을 받은지 한달도 안 된 지난해 2월에는 접촉 사고 처리 과정에서 음주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03%로 훈방조치 됐지만, 가중처벌로 감봉 2개월 처분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7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A경위에 대해 해임처분을 내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