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층간소음
층간소음
  • 기고
  • 승인 2017.12.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정민 전주문학초 6학년
오늘도 고릴라 뛰는 소리

지긋지긋한 소음

따지겠다고 벌떡 일어나는 내 손을

엄마가 잡았다

오늘도 참아

무조건 참는 건 안 좋다고 말했던 엄마는

위층에서 뛰는 건 자꾸만 참으라고 한다

애들이라서 그런다고

나도 애들인데, 위층 애들은 언제나 클까

시간이 빨리 가든지 귀를 틀어막든지 해야겠다

△저런, 층간 소음이 심하군요. 그래서 요즘 이웃 간에 싸움이 벌어지기도 하지요. 본인은 힘든데 참으라고 하니, 얼마나 더 괴롭겠어요. 위층 아이 손을 살짝 잡고 조심하라고 타일러보면 어떨까요. 엄마 말씀대로 아이는 클 테니까요. 힘들어하는 정민이의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져 위로해주고 싶네요. 박서진 동화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