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0 21:33 (수)
"토실한 연근 보며 추위 잊어요"
"토실한 연근 보며 추위 잊어요"
  • 박형민
  • 승인 2017.12.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실한 연근 보며 추위 잊어요" 영하의 추운 날씨가 계속되는 가운데 13일 군산시 개정면의 한 연밭에서 농민들이 추위를 잊은 채 연근을 수확하고 있다. 연근은 대표 겨울 채소로 예로부터 약용 음식으로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