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 평생수입 2조원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 평생수입 2조원
  • 연합
  • 승인 2017.12.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많은 돈 번 스포츠스타 / 포브스지, 25명 순위 공개 / 타이거우즈-아놀드파마 순
 

농구와 골프에서 전성기 시절 각각 ‘황제’라는 칭호를 받은 마이클 조던과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가 전 세계 스포츠 스타 중 지금껏 가장 많은 돈을 번 순위에서 1, 2위를 다퉜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프로 입문 후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스포츠 선수 25명을 추려 14일(한국시간) 인터넷판 기사에서 소개했다.

포브스는 선수들이 받은 연봉, 보너스, 상금, 광고료, 상품 출시에 따른 라이선스 계약금, 서적 출판 고료, 골프장 설계비, 그리고 각종 행사 초청료 등을 산출하고 시대에 따른 물가 상승 비율을 적용해 선수들의 프로 입문 후부터 올해 6월 1일까지 벌어들인 평생 자산을 비교했다.

이를 보면, 조던은 올해 현재 총 18억 5000만 달러(약 2조 63억 원)를 벌어 전체 1위에 올랐다.

조던은 현역 때 광고 모델로 활동한 음료 회사 게토레이, 스포츠용품 제작업체인 나이키와 지금도 계약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2010년 2억 7500만 달러를 주고 매입한 미국프로농구(NBA) 샬럿 호니츠를구단 가치 7억 8000만 달러로 키워낸 투자의 귀재이기도 하다. 조던은 샬럿의 지분 90%를 보유 중이다.

세계 메이저골프 대회에서 14번이나 우승한 우즈가 17억 달러(1조 8436억 원)로 2위다.

골프의 ‘킹’ 아널드 파머(미국)는 지난해 9월 타계했지만, 그의 이름은 여전히 황금알을 낳는 거위다.

파머의 자산은 14억 달러(1조 5183억 원)로 우즈에 이어 3위를 달렸다.

골프의 ‘황금곰’ 잭 니클라우스(미국·12억 달러), ‘모터스포츠 황제’ 미하엘 슈마허(독일·10억 달러)가 각각 4, 5위에 자리했다.

영국의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8억 달러로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통산 5번째로 발롱도르를 수상한 포르투갈의 특급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7억 2500만 달러)는 12위, 아르헨티나 출신 리오넬 메시(6억 달러)는 16위를 차지했다.

미국프로야구(MLB) 선수 중에선 은퇴한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5억 7500만 달러로 가장 높은 17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