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6:54 (일)
(295)프린지에서 퍼터로 공략 - 자신에게 유리한 클럽 선택 중요
(295)프린지에서 퍼터로 공략 - 자신에게 유리한 클럽 선택 중요
  • 기고
  • 승인 2017.12.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운드를 하다 보면 그린 주변의 프린지(fringe), 즉 에지(edge)에 볼이 걸리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때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웨지로 볼을 띄우거나 굴려서 홀에 붙이는 게 일반적인 경우이지만, 경우에 따라서 퍼터로 볼을 굴리는 것도 나쁘진 않다.

간혹 프로들도 웨지를 대신해서 퍼터로 어프로치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퍼터로 대신해서 어프로치를 한다면 분명 다음과 같은 상황이기 때문일 것이다.

볼에서부터 홀컵까지의 거리가 가깝거나, 볼에서부터 홀컵까지 내리막 라이를 형성하고 있는 경우에는 퍼터가 유리하다. 웨지로는 내리막 라이에서 볼을 세우거나 스핀을 위한 빠른 헤드 스피드를 만들기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프린지의 잔디 상태가 좋지 못하면 분명히 웨지보다는 퍼터가 더 쉽다.

퍼터를 이용한 어프로치를 할 때 주의할 점 몇 가지가 있는데, 첫째로 볼에서부터 홀컵까지 아무런 장애물이 없어야 한다. 벙커나 풀이 긴 러프라면 당연히 웨지를 이용해야 한다.

두 번째로 볼이 굴러가는 라이를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혹시라도 볼이 엉뚱한 곳으로 굴러가거나 경사면의 정도를 그린 만큼 살펴봐야 한다. 프린지는 그린만큼 정비가 안 된 곳이기에 더욱 그렇다.

세 번째로 거리 계산도 중요하다. 퍼터를 이용한 어프로치기에 홀컵에 더욱 가깝게 가져가야 하는 목표는 당연한 것이다. 또한 프린지는 그린만큼 잔디가 짧지 않기 때문에 공이 잔디의 저항을 많이 받는다. 따라서 거리를 계산할 때 그린 지의 거리는 2배로 생각하고 계산해야 한다. 예를 들어 프린지에서 그린 시작까지 1m이고, 그린에서 홀까지 3m일 경우, 총거리는 4m이지만 프린지에서는 1m의 두배인 2m로 계산하고 총거리를 5m로 계산해야 하는 것이다.

퍼터를 이용한 어프로치가 처음 시도해보는 것이라면, 여러 번 반복을 통한 연습으로 자신감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길거나 짧을 것 같은 부정적인 생각을 한다면 분명히 만족스러운 결과를 가지기 어려워질 것이기 때문이다.

골프는 자신이 가지고 다닐 수 있는 14개 클럽 중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클럽을 선택해 이용하는 경기이니 만큼, 가장 유리한 클럽의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프린지로 생각해서 볼이 굴러가지 않을 것을 걱정해 강하게 스트로크 하면, 볼이 걱정과 반대로 많이 굴러가게 된다. 퍼팅 스트로크와 똑같은 리듬과 템포를 유지하는 것이 프린지에서 퍼터로 어프로치를 시도해 성공하는 비결이 된다.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