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골프장엔 '김영란법 한파' 없었다
골프장엔 '김영란법 한파' 없었다
  • 연합
  • 승인 2017.12.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3542만명 다녀가 작년보다 2.2% 증가 / 대중골프장 늘고 그린피 인하 추세 한 몫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청탁금지법의 본격 시행에도 올해 골프장 내장객은 작년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에 따르면 올해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사람은 3542만 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3400만 명보다 2.2% 늘어난 것이다.

올해는 사실상 청탁금지법 시행 원년이다.

청탁금지법은 지난해 9월 28일부터 시행됐다. 골프 시즌이 거의 막을 내린 시점이었다. 이에 따라 골프 산업에 김영란법 시행 영향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골프장 내장객은 1998년과 2010년을 빼고 해마다 증가해왔다. 1998년과 2010년은 세계적인 금융 위기가 터진 이듬해였다.

김영란법이 국내 골프장 내장객 증가 추세를 꺾지 못한 셈이다.

올해도 수그러들지 않은 골프장 내장객 증가의 가장 큰 원인은 골프장이 늘어났다는 사실이다.

특히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대중 골프장이 꾸준하게 증가한 게 골프장을 찾는 발길을 끌어들였다.

올해 대중 골프장은 작년보다 18홀 기준 3.5개가 늘었다. 게다가 회원제 골프장에서 대중 골프장으로 업태를 바꾼 골프장은 18홀 기준 13개소에 이르렀다.

회원제 골프장 내장객은 회원제 골프장의 감소와 맞물려 작년보다 4% 줄어든 반면 대중 골프장 내장객은 작년보다 9%나 늘어났다.

대중제 골프장 확산과 함께 골프장 그린피 인하 추세도 골프장 내장객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서천범 소장은 “전반적으로 지난해부터 골프장의 문턱이 낮아졌다. 가격이 낮아지면서 한번 가던 사람이 두 번 가게 됐고 특히 스크린 골프 인구가 필드로 많이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1인당 골프장 이용 횟수가 2015년 8.5회에서 올해는 9.4회로 크게 늘었다.

골프장 내장객 증가 추세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 소장은 “우리 국민 15.8%가 금전적 여유가 된다면 골프에 참여하고 싶다고 나온 올해 통계청 사회조사 결과는 잠재적 골프 수요가 적지 않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골프장 내장객 증가에도 골프장 경영은 갈수록 어려워질 것이라고 서 소장은 내다봤다.

가격 인하 경쟁이 더 치열해지면서 영업 이익률 감소 현상은 이어질 공산이 크다는 분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