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직장인 76% "복지 좋으면 연봉 낮아도 이직"
직장인 76% "복지 좋으면 연봉 낮아도 이직"
  • 기고
  • 승인 2017.12.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명 중 4명은 복지제도가 좋다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이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과 취준생 508명을 대상으로 ‘복지제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직장인의 76%가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낮더라도 이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의향은 연령대, 성별, 결혼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연령대별로 △40대 이상이 78.3%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20대(76.6%), △30대(75.1%)가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6.6%)이 △남성(75.2%)보다 다소 높았으며 △미혼(78%)이 △기혼(72.3%) 보다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직장인은 근무하는 회사의 복지제도 중 가장 도움되는 복지제도로(복수응답) △자유로운 연월차 사용(43.5%)을 꼽았다. △식사 제공(25. 7%), △유연근무제 운영(16.1%), △정기 보너스 지급(15.4%), △경조사비 지원(11.3%), △자녀학비 지원(10.6%) 등도 유용한 복지제도라고 답했다. 반면 가장 불필요한 복지제도는(복수응답) △체육대회 등 사내행사(38.4%)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호회 지원(26.7%) △해외워크숍 지원(14.7%), △콘도 지원(14.4%), △저금리 직원대출(9.6%), △사내카페, 휴게실 운영(8.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취준생의 96.3%가 입사지원 시 복지제도를 고려한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입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취준생은 76.9%를 차지했다.

직장인과는 반대로 취준생의 경우 △남성(80.7%)이 △여성(75.5%)보다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낮아도 입사하겠다는 응답률이 높아 눈길을 끌었다.

취준생이 입사 후 가장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 1위는(복수응답) 직장인이 회사의 가장 도움되는 복지제도로 꼽은 △자유로운 연월차 사용(55.1%)이 차지했다. △식사 제공(33.3%), △정기 보너스 지급(31.9%), △유연근무제 운영(26.9%), △명절상여금 지급(25%), △자기계발비 지원(20.8%) 등도 취준생이 입사 후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