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전북 청년들 '취업 한파' 극심
전북 청년들 '취업 한파' 극심
  • 최명국
  • 승인 2017.12.29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등 고등교육 기관 취업률 64% 전국 꼴찌 / 시·도 평균은 소폭 올라
 

취업 한파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지역 청년들의 취업난이 유독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지역 대학과 전문대학 등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취업률이 전국 시·도 중 가장 낮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016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건강보험 및 국세 데이터베이스 연계 취업통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반대학, 교육대학, 산업대학, 전문대학, 일반대학원 등 도내 고등교육기관의 지난해 졸업자 취업률은 64.3%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낮은 수치이며, 전년(66.0%)에 비해서도 1.7%p 하락했다. 반면 지난해 전국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평균 취업률은 67.7%로 전년(67.5%) 대비 소폭 올랐다.

전국적으로는 인천이 71.1%로 취업률이 가장 높았고, 울산과 충남이 각각 69.2%, 대전 69.1%, 경기 68.8%, 전남 68.3% 등의 순이다. 특히 경기·대전·강원 등 10개 시·도가 전년 대비 취업률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68.6%)과 비수도권(67.0%) 간 취업률은 1.6%p 차이를 보였다.

계열별로는 의약(83.4%), 공학(71.6%) 부문이 상대적으로 높은 취업률을 보였다. 반면 인문(57.6%), 사회(64.7%), 교육(66.8%), 자연(64.0%), 예체능(63.6%) 계열은 평균을 밑돌았다.

고등교육기관 학제별로는 전문대학 졸업자 취업률이 70.6%로 전년(69.5%) 대비 1.1%p 상승했다. 일반대학 취업률은 64.3%로 전년(64.4%)과 비슷했다.

전북지역 전문대학 졸업자 취업률은 69.1%, 일반대학은 59.6%로 나타났다.

교육부 관계자는 “앞으로 각 대학에 전공별 취업 현황, 취업 업체 규모 등 세부 정보를 제공해 진로·취업 상담 때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취업통계는 지난해 2월(2015년 8월 포함) 졸업자 58만 695명을 대상으로 취업 등 졸업 후 상황(2016년 12월 기준)을 공공 데이터베이스와 연계해 전수 조사한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7-12-29 07:36:02
젊은 청년이 떠나는 것이 30년 전부터 계속해서 이어져 오고 있는데,,,일자리좀 만들어라,,,도지사,,시장아!!!너희들 기득권들이 확 바뀌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