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6 21:27 (월)
[6·13 지방선거 누가뛰나] <지선 구도·관전 포인트> 與 우세…야권 통합 변수
[6·13 지방선거 누가뛰나] <지선 구도·관전 포인트> 與 우세…야권 통합 변수
  • 박영민
  • 승인 2018.01.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열풍 타고 민주 입지자 줄이어 / 정계개편 결과 주목

앞으로 4년 동안 지역 발전을 이끌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의 해가 밝았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6개월도 채 남지 않았다. 지역 내에서는 일찌감치 선거전이 불을 뿜고 있다. 각 정당들은 후보 공천을 위한 일정을 밟아가고 있고, 입지자들은 당내 경선을 넘어 본선을 향한 물밑 경쟁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다. 이번 지선은 촛불정국으로 세워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번째 선거다. 여야의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는 대목이다. 특히 전북은 지난 20대 총선과 5·9 대선에서 한 차례씩 승패를 주고받은 정부여당 더불어민주당과 전북여당 국민의당이 일전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발 정계개편 논의가 촉발되면서 지선 구도에 급격한 변화가 예상된다. 6개월도 채 남지 않은 지선 구도와 관전 포인트 등을 짚어본다.

△대선 결과 지선에 영향 미칠까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로 치러진 지난 5·9 대선은 전북 정치지형을 뒤흔들어 놓았다. 20대 총선을 통해 전북지역에 구축된 국민의당(7석)-민주당(2석)-바른정당(1석) 3당 체제의 힘의 균형을 민주당으로 돌려놓은 것이다.

20대 총선에서 전북지역 10개 의석 중 민주당에게는 단 2석만을 허락했던 도민들은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전국 최다 득표율을 보냈다. 문재인 정부 탄생에 도민들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이다.

도민들의 이 같은 표심은 문재인 정부 탄생에만 기여한 것이 아니다. 전북 정치지형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정부 출범 7개월이 지나도록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70% 초반을 유지하고 있고, 민주당은 50% 대의 높은 지지율을 이어가고 있다.

이같은 높은 지지율은 지역 정치에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다. 지선을 앞두고 이뤄진 민주당 당원 모집에 역대 최대 당원이 모였다. 또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기 위한 입지자들이 줄을 잇고 있다.

지역의 이 같은 분위기는 올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당선’이라는 공식이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정당의 지지율에 의해 당락이 결정되는 광역단체장 등의 선거는 민주당 압승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그렇다면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정의당 등은 지선에서 성과를 낼 수 없는 것일까. 정치권에서는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의 단체장 선거와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접전양상이 벌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또 임실 등 일부 지역에서는 무소속 후보들의 선전을 예상하는 모습이다.

△지선 선거구도 변할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간 통합이 6개월도 남지 않은 지방선거의 최대 변수로 떠오르는 모습이다. 양당이 통합할 경우 전북의 선거구도에 변화가 불가피해서다. 지난해 11월까지 지역 정가에서는 올 6월 전북 지방선거가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대결구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내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이 같은 구도에 변화 조짐이 보이는 상황이다. 우선 양당이 통합하면 전북지역 지방선거 구도는 민주당-통합신당-반대파의 신당(또는 무소속 연대) 등 3자구도가 될 것으로 정치권은 예상하고 있다.

양당 통합 과정에서 통합에 적극 반대해온 전북과 광주·전남 지역 국회의원들이 당을 떠나 신당을 창당하거나 무소속 연대 등을 통해 선거전에 나설 것으로 보여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민주당-통합신당의 구도로 지방선거가 치러질 가능성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통합이 선언되더라도 찬성 측과 반대 측이 주도권을 놓고 격한 대립을 이어갈 것이다. 둥지를 떠나 새로 정당을 만드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문제는 이 같은 갈등이 지선에서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통합이 되든 안 되든 국민의당 입지자들은 힘겨운 지선을 치러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