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6 21:27 (월)
[6·13 지방선거 누가뛰나] <교육감> 3선 도전 촉각…합종연횡 가능성도
[6·13 지방선거 누가뛰나] <교육감> 3선 도전 촉각…합종연횡 가능성도
  • 김종표
  • 승인 2018.01.02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감 선거는 현직의 3선 도전 여부 등 여러 변수와 맞물려 새해 도내 지방선거에서 가장 관심을 끈다.

김승환 교육감은 3선 도전과 관련해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다. 새해 전북 교육정책의 방향을 제시한 뒤 거취를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김 교육감이 아직 속내를 꺼내지는 않았지만 교육계에서는 그의 3선 도전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예상되는 현직 프리미엄에 맞서 도전장을 꺼내 든 교육계 인사는 7∼8명에 이른다.

대학에서 명예퇴직을 선택한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은 지역발전을 위한 인재양성의 중요성과 지역사회 교육정책 소통을 강조하면서 정책·인물론을 펴고 있다. 지난 2014년 선거에서 2위에 올랐던 이미영 전북지역교육연구소 대표와 천호성 전주교대 교수도 지역교육의 새 미래를 제시하며 의지를 다지고 있다.

또 전북교육청 부교육감을 역임하면서 일찌감치 후보로 거론된 황호진 전 전북대 사무국장이 명예퇴직과 함께 행보를 구체화했고, 유광찬 전 전주교대 총장은 원칙 속에 소통과 융통성을 발휘하는 교육행정을 강조하고 나섰다.

교육현장의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교육행정의 방향성을 내놓은 이재경 전 전주교육장과 정치권 싱크탱크 및 시민단체에 참가해 온 김윤태 우석대 교수, 전교조 전북지부장을 지낸 차상철 전북교육연구정보원장도 물밑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입지자들은 조직 기반을 다지면서 출판기념회와 토크콘서트 등을 통해 인지도 높이기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다자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는 선거구도는 상황에 따라 3∼5명 정도로 압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정 후보가 세를 확산할 경우 진보·보수 진영으로 나뉘어 합종연횡의 전략적 선택을 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교육감 선거에서 진보와 보수의 프레임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선거의 특성과 기존 조직의 성향을 고려하면 결국 이 같은 구도가 다시 형성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일부 진영에서는 벌써부터 경선을 통한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4·5·6·7면 예상후보자 가나다 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18-01-02 18:37:26
김승환 교육감은 8년동안 뭐했나요? 거기에 전북교육 퇴보하고 정권이 바뀌어도 교육부와 계속 마찰을 빚고있고, 부안 중학교 교사 자살사건도 자기는 잘못없다는 식인가? 저번에 국정감사장에 유족들 왔을때 외면하던데, 완전 교육감으로의 자질은 엄청떨어지는거 같군요. 그리고 교육감 출마예정자들은 지금 전북교육 상황 잘좀 보고 오시고 김승환 교육감 3선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