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6 20:59 (화)
한겨울
한겨울
  • 기고
  • 승인 2018.01.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부터 어김없이 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크게 떨어진 기온 탓에 사람들의입에서는 하얗고 선명한 입김과 함께 ‘춥다! 춥다!’라는 말이 습관처럼 맴돌고 있다.

그 중에서도 겨울이면 가장 많이 등장하는 말, 한겨울. 그런데 사람들이 말하는 ‘한겨울’의 정의는 국어학적 정의와 기상학적 정의가 사뭇 다르다.

국어학적으로는 ‘추위가 한창인 겨울’ ‘겨울 내내’라고 풀이하는 반면, 기상학에서는 ‘일 최고기온이 0℃ 이하인 날’을 일컫는다.

실제 전주는 지난 30년 평년값을 보면, 추위에 절정에 달하는 1월 하순에 낮최고기온이 3.5도까지 떨어지는 것이 연중 가장 낮은 기온으로, 기상학적인 정의의 한겨울은 없는 지역인 셈이다.

오늘과 내일 기온이 급격하게 낮아 낮 동안에도 체감온도가 영하권에 머머물어, 느끼는 날씨만큼은 ‘한겨울 추위’가 되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