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1 21:48 (목)
전북 지역 교사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 확대돼야"
전북 지역 교사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 확대돼야"
  • 최명국
  • 승인 2018.01.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정책연구소 설문조사 / "정치·사회적 시국선언은 당연한 권리, 참여하겠다"

전북지역 교사 10명 중 9명은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이 확대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교육연구정보원 산하 교육정책연구소가 최근 도내 유·초·중·고등학교 교사 1798명을 대상으로 정치적 기본권 등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2.9%가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 보장 수준 확대’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5.9%, ‘무응답’은 1.2%였다.

또, 응답자의 77.1%는 ‘정치적 기본권 확대와 정치적 중립성이 공존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정치적 기본권이 확대돼도 교육의 중립성이 지켜질 것’이란 전망도 78.4%에 달했다.

정치적 기본권에 대한 교직사회의 관심도 높았다.

응답자의 63.6%는 ‘평소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정치적 표현의 자유, 정당 및 선거활동 등)에 관심이 있다’고 답변했다.

‘국정교과서, 세월호 등 정치·사회적 이슈와 관련해 시국선언에 참여하는 교원을 보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68.3%가 ‘당연한 권리로 참여하고 싶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