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6:11 (목)
남북교류 물꼬 튼 태권도, 평창서도 '얍'
남북교류 물꼬 튼 태권도, 평창서도 '얍'
  • 연합
  • 승인 2018.01.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작년 무주 공연 뒤 평창참가 구두 합의 / 고위급회담서 태권도 시범단 등 파견 제안
현 정부 들어 남북 체육교류의 디딤돌이 된 ‘국기(國技)’ 태권도가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화합의 중심에 서게 됐다.

북측은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 첫 전체회의에서 평창 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을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

특히 북측이 평창올림픽 참가와 자연스레 연결되는 선수단이나 대표단, 응원단 외에 태권도 시범단을 보내겠다고 먼저 제안한 점은 눈에 띄는 부분이다.

북측이 언급한 시범단은 북한 주도로 발전해 온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으로 추정된다.

ITF 시범단은 지난해 6월 무주에서 열린 2017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선수권대회 개회식 시범 공연을 위해 방한한 바 있다.

당시 ITF 시범단은 10년 만에 한국 땅을 밟아 한국이 주도하는 WTF 대회에서 시범을 선보였는데, 이는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성사된 남북 체육교류 사례로도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개막식에 직접 참석해 공연을 지켜본 뒤 시범단을 격려하고, 축사에서는 “WTF와 ITF가 하나가 되고, 남북이 하나가 되고, 세계가 하나가 되길 바란다”고 말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로 힘을 실었다.

당시 WTF와 ITF는 9월 평양에서 열리는 I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기간 WTF 시범단이 답방 형식으로 평양을 방문하고,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합동 시범공연을 추진하기로 구두로 합의했다.

이후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WTF 시범단의 평양 방문이 무산되고 평창 합동 시범공연 여부도 불투명해졌으나 이날 북측의 전격 제안으로 성사 가능성이 커졌다. 기존 구두 합의대로 합동 시범공연이 평창에서 열린다면 하계올림픽 종목인 태권도가 동계올림픽 무대에서 화합의 메시지를 전하는 이채로운 장면이 펼쳐지는 셈이다.

조정원 WTF 총재는 북측의 제안 소식에 대해 “우리 민족 고유의 무예이자 올림픽 스포츠인 태권도가 남북관계 개선에 물꼬를 트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환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