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6 21:27 (월)
시민운동가 군산 출신 박성수 씨, 국방부로부터 10원짜리 동전 5000개 돌려받아
시민운동가 군산 출신 박성수 씨, 국방부로부터 10원짜리 동전 5000개 돌려받아
  • 남승현
  • 승인 2018.01.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10원짜리 동전 5000개를 군산 출신 시민운동가 박성수 씨(42)에게 직접 건네 화제가 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9일 오전 11시 30분 국방부 앞에서 박 씨에게 10원짜리 동전 꾸러미를 전달했다.

이는 지난 2016년 9월 7일 오전 11시께 박 씨가 국방부를 향해 던진 동전이었다.

지난 2016년 8월 박근혜 정부의 국방부는 강정마을 주민 등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반대 활동에 나선 120명의 시민에 대해 34억 원의 구상권을 청구했다. 대상자에 포함돼 불만을 품은 박 씨가 10원짜리 동전을 들고 국방부를 찾은 것이었다.

지난해 12월 문재인 정부는 이 구상권을 철회했다.

지난달 30일 박 씨는 국방부에 “미리 낸 선납금을 돌려달라”고 민원을 냈다. 당시 국방부는 “쓸어 담은 동전을 보관하고 있다. 회수해 가면 된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당시 구상권 대상자에 속했는데, 매우 부당하다고 느껴져 동전을 던졌다”며 “돌아온 동전은 투쟁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 씨는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두하는 최순실을 향해 개의 분변을 던져 지난해 벌금형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