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전북우정청, 설맞이 지역상품 판매 활성화 모색
전북우정청, 설맞이 지역상품 판매 활성화 모색
  • 강현규
  • 승인 2018.0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우정청(청장 김성칠)은 10일 라이브Post홀에서 도내 15개 우체국 영업과장과 우체국쇼핑·달팽이장터 외부파트너, 우편사업진흥원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맞이 지역상품 판매 활성화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전주농협 최명호 팀장은 “우리지역의 우수한 농수축산물이 우체국을 통해 전국적으로 판매하여 생산농가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체국과 공동으로 신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칠 청장은 “우체국에서는 우체국쇼핑과 달팽이장터를 통해 전북지역 상품의 판로개척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 작년 한해 12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며, “이번 설에도 생산농가 등 외부파트너와 협업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여 지역경제 발전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