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9 12:09 (목)
한국 토종개, 야생 늑대가 조상
한국 토종개, 야생 늑대가 조상
  • 김윤정
  • 승인 2018.0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산개, 유전적 특징 많아 / 농진청, 유전체 분석 발표

농촌진흥청(청창 라승용)은 10일 무술년 개의 해를 맞아 한국 토종개와 야생·고대·현대의 개 33개 품종 2258마리의 유전체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대표 토종개인 진돗개, 풍산개, 경주개동경이(백구)는 야생 늑대를 공통 조상으로 뒀지만, 각각의 독특한 유전적 다양성을 가지며 한반도에 정착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전체 분석에 활용된 토종개는 진돗개(백구·흑구·네눈박이·호구), 풍산개(백구), 경주개동경이(백구) 총 3품종, 6개 집단, 189마리다.

개과 야생종으로는 늑대, 코요테를, 고대 품종으로는 차우차우, 샤페이, 아프간하운드, 시베리안허스키 등을, 현대 품종으로는 복서, 보더콜리, 치와와, 그레이트데인 등을 활용했다.

연구진은 유전자형 변화를 추적할 수 있는 유전자 칩을 이용해 개의 전체 유전체를 비교·분석했다.

한국 토종개는 다른 외국 개 품종보다 늑대·코요테의 유전자형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 토종개들이 야생성을 더 많이 지니고 있음을 의미한다. 야생 늑대의 유전적 특징은 풍산개, 경주개동경이, 진돗개 순으로 더 많이 지니고 있었다. 연구결과는 국제 과학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