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1 21:48 (목)
전북대 의대생 "학습권 보장 안되면 동맹휴학 불사"
전북대 의대생 "학습권 보장 안되면 동맹휴학 불사"
  • 최명국
  • 승인 2018.01.11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대생 대규모 특별편입학 추진에 강력 반발 / 대학측 "정원 확충·의료서비스 개선 위해 필요"
▲ 10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북대 의과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 학생과 학부모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응책 마련없는 서남대 의대생 편입학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형민 기자

폐교가 확정된 서남대학교 의대생들의 특별편입학을 놓고 전북대 의대 재학생과 학부모들이 “학습권 보장 없이 대규모 특별편입을 계속 강행할 경우 동행휴학도 불사하겠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전북대 의과대·의학전문대학원 학생회와 학부모 모임은 10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대가 재학생들의 반대 의견을 무시한 채, 서남대 특별편입학을 진행하고 있다”며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한다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학교 측의 대책은 시설 개선에만 치우친 보여주기식이며 이마저도 3월 개강을 고려하지 않은 비현실적인 대안”이라며 “전북대 학생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대책 없는 서남대생 대규모 특별편입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 측이 시설 개선이나 성적 처리 등 재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장기적 대안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동맹휴학에 나설 것”이라며 “학교측이 특별편입 시행을 앞두고 사전 조치를 취하지 않아 학생들의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한 데 대해 조만간 헌법소원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대 의대·의전원 학생회에 따르면 이날 현재 동맹휴학 참여 의사를 밝힌 재학생은 전체 442명(본과 4학년 제외) 중 228명(51.6%)이다.

학부모들은 “교육부가 부실 의대를 신설해주고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전북대 학생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면서 “학사일정 거부 등 학생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이후에 발생하는 책임은 초헌법적으로 재량권을 남용한 교육부와 전북대에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북대는 “서남대 특별편입학은 지역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전북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향후 지역 내 의대 정원 확충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항으로 도내 의료 서비스 개선 및 인프라 확충이라는 장기적 안목으로 특별편입을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대학측은 또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방학기간 강의실·실험실 등 시설 개선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우선 15억 원의 예산을 들여 새 학기 개강 전에 강의실 확충 및 개보수, 임상실습센터 확충, 컴퓨터실 신설에 나서고, 오는 2020년까지 7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를 신축하겠다는 설명이다.

한편 전북대는 서남대 특별편입학 전형을 확정 공고하고, 10일까지 원서를 받았다. 이 대학의 의과대학 특별편입학 모집인원은 17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18-01-11 08:39:58
200여명을 편입시키면 기존학생에 피해는 당연한것 같다.
몇년전부터 폐교된다는걸 알고 입학한 학생들도 책임을 져야 한다.
전국의대로 분산시키고 서남대졸업장을 줘야한다. 당연한것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