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9 12:09 (목)
준희양 사인 밝혀질까…검찰 수사 집중
준희양 사인 밝혀질까…검찰 수사 집중
  • 백세종
  • 승인 2018.0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소 시한 연장 25일까지 마무리…대검·전문의 등에 자문

검찰이 숨진 고준희 양(5) 사건을 경찰로부터 송치 받으면서 결정적 사인을 밝혀 낼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6일 전주덕진경찰서로부터 준희의 친부 고 모씨(37)와 고씨의 내연녀 이 모씨(36)를 아동학대치사와 사체유기,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 송치 받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내연녀 친모 김 모씨(62)도 위계에의한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송치 받았다.

검찰은 이들의 공소(기소)시한을 한차례 연장하고 오는 25일까지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 사건에 3부장을 주임검사로 하는 등 3명의 검사를 특별 배당했다.

특히 준희 시신 발견 당시 검사 한 명이 직접 현장에 파견돼 경찰과 공조 수사를 벌이기도 했으며, 현재 이들을 수시로 불러 집중조사를 벌이고 있다.

관건은 경찰이 아동학대치사를 적용한 것과 관련, 검찰이 기소 전에 직접적인 사인을 밝혀내는 지 여부이다.

현재 고씨는 준희를 발로 밟거나 쇠자로 때리는 등 폭행은 했지만 숨지게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중간 부검결과를 통해 준희가 폭행으로 숨졌을 수 있다는 소견을 내놨다.

검찰은 국과수의 최종소견과 대검찰청 의료자문단, 전문의 등 자문을 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사실상 경찰단계에서 대부분의 수사가 마무리됐지만 이들을 기소한 뒤 공소유지를 위해 미진하다고 판단되는 부분에 수사력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