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1 21:48 (목)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들 "정부 실효성 있는 대책을"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들 "정부 실효성 있는 대책을"
  • 이강모
  • 승인 2018.0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국무조정실 등과 간담회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문제가 새해를 넘겨 7개월째로 접어들었지만 별다른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부도 위기에 놓인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들은 새 정부에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주문하는 한편 사업다각화를 통한 탈출구 찾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군산시청 회의실에서 윤현주 국무조정실 산업과학중기정책관과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정책관, 전북도, 군산시 관계자 및 10여개 조선업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현장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협력업체 관계자들은 “매번 대책없는 회의만 수차례 진행됐을뿐 정부의 책임있는 방안 마련을 요청한다”며 “조속한 재가동이 가장 중요하며, 그때까지 살아남을 수 있는 정책자금, 특례보증 등 자금지원을 해달라”고 건의했다.

또 위기에 놓인 협력업체들의 성공적인 업종전환(사업다각화) 모델을 만들기 위한 R&D 지원 및 군산 산단 내 LH 부지에 위치한 공장의 한시적 임대료 인하도 요청했다.

이에 국모조정실 및 산자부 관계자는 LH 부지 내 공장에 대한 임대료 인하 및 특례보증 등의 요구사항을 검토해 본뒤 향후 합동설명회를 개최하겠다고 했다.

특히 도내 20여 협력업체는 하나의 조합이나 SPC(특수목적법인)를 설립해 구조물 생산 공정이 비슷한 자동차나 태양광, 풍력 등의 사업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와 전북도, 군산시는 조선업체 융합얼라이언스 구축용역(2월 완료 예정)을 진행중으로 용역 결과를 보고 협력업체들의 사업다각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