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폭설 녹이는 부안 지역사회 솔선수범 '눈길'
폭설 녹이는 부안 지역사회 솔선수범 '눈길'
  • 양병대
  • 승인 2018.01.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여명 나서 제설작업 봉사 / 내 집·점포 앞 눈치우기 운동도
▲ 부안군민들이 거리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부안군은 최근 내린 폭설로 인한 주민들의 통행 불편과 안전사고 발생 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마을트랙터 보유 주민 및 공무원 등 1000여명이 함께 자원봉사 제설작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도로제설작업에 참여한 트랙터 보유 주민은 군민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마을 안길 및 진입로에 대해 제설작업 자원봉사를 펼쳤으며 부안군 공무원 또한 인도변 제설 및 다중집합장소, 주요 간선도로 등 눈치우기 작업을 함께하면서 내 집·내 점포 앞 눈치우기 운동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특히 30여명으로 구성된 기동제설반은 눈 내리는 날이면 매일 새벽 3시에 출동, 15톤 덤프트럭·포크레인 등 중장비 20여대를 동원해 출근 전 제설작업을 마쳐 출근길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