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9 21:52 (화)
김제시 인사파문 경찰 수사 착수
김제시 인사파문 경찰 수사 착수
  • 최대우
  • 승인 2018.01.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선실세 개입여부 주목

김제시가 최근 공로연수 대상자들이 지난해 7월 인사와 관련, 관련자 인사조치 등을 내세우며 공로연수를 거부하자 초유의 국장 인사를 단행한 후 공로연수 대상자들을 상대로 사실상 대기발령에 가까운 T/F팀 운영을 검토했다가 보류 하는 등 조직이 크게 술렁이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제시는 지난해 7월7일자로 승진·수평인사를 단행했으나 ‘원칙과 상식이 없는 반칙과 특권만 통하는 인사를 단행했다’는 비난과 함께 윤남기 김제시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이 1인 시위에 돌입 하고 김제시의회도 불만을 표출 하는 등 시끄러웠다.

김제경찰서는 최근 김제시 사태와 관련, 지난 11·12일 당시 인사 라인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후 관련 서류를 제출받아 들여다보는 등 사실상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져 지난해 7월 인사 시 비선실세 개입 여부 등이 가려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